일정달력
공지사항
티커뉴스
OFF
뉴스홈 > Plus News > 증권/금융  
트위터로 보내기 네이버 밴드 공유 행사안내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신세계인터, 3분기 매출 10.6%, 영업익 71% 증가
경기 침체 우려 속 럭셔리 및 자체 패션 브랜드 수요 지속 결과
등록날짜 [ 2022년11월08일 10시07분 ]

[패션저널&텍스타일라이프:조정희 기자]신세계인터내셔날(약칭 신세계인터)은 7일 발표한 잠정실적 공시를 통해 3분기 연결 기준 매출액 3875억원, 영업이익 242억원을 기록했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액은 10.6%, 영업이익은 71% 각각 증가했다. 이는 3분기 기준 사상 최대 실적 경신이다. 
 
경기 침체 우려 속에서도 수입 럭셔리 브랜드와 자체 패션 브랜드의 수요가 지속되며 견고한 실적을 이어갔다. 
 
특히 신상품의 정상가 판매율이 높아지면서 이익이 크게 증가했는데, 올해 3분기까지 누계 이익은 960억원으로 이미 지난해 연간 수치를 넘어섰다. 
 
지난 2021년 연간 영업이익은 920억원이었다. 
 
패션, 뷰티, 리빙 전 사업부문이 고른 실적을 보인 가운데 브루넬로 쿠치넬리, 크롬하츠, 알렉산더왕 등 탄탄한 고객층을 보유하고 있는 명품 브랜드가 매출을 이끌며 패션 매출이 두 자릿수 신장률을 기록했다. 
 
명품 외에도 1020세대에서 최신 유행으로 떠오른 어그는 3분기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2배 넘게 급증했으며, 9월 초 신규 론칭한 컨템포러리 브랜드 엔폴드는 론칭 한 달만에 내부 목표 매출의 200% 이상을 달성하며 시장에 빠르게 안착했다. 
 
신규 라이징 브랜드들의 빠른 성장세로 연말까지 꾸준한 실적 상승이 기대된다. 
 
자체 패션 브랜드는 엔데믹 이후 높은 소비 심리가 지속되면서 여성복을 중심으로 안정적인 성장세를 이어 나가고 있다. 
 
자체 여성복 브랜드 보브 매출은 20% 증가했으며, 고급 소재에 대한 수요가 높아지면서 캐시미어 등 고급 니트웨어를 주력으로 선보이는 일라일은 매출이 50.5% 늘었다. 
 
코스메틱부문은 딥티크, 바이레도, 산타마리아노벨라 등 MZ세대 인기 니치 향수 브랜드의 약진으로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14% 신장했다.

자체 화장품 브랜드 로이비의 경우 유통망을 적극적으로 확대하며 3분기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104.3% 증가했다. 바디케어, 홈 프래그런스 등 신규 라인업 확장을 진행하고 있는 만큼 매출이 더욱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자주사업부문은 노라인 언더웨어, 친환경 생활용품 등 전략상품을 육성해 히트시키며 안정적으로 매출을 뒷받침하고 있다. 
 
최근 웰니스 라인을 론칭하고 건강기능식품을 출시하는 등 고객들의 관심이 높은 건강 카테고리를 강화해 지속 성장을 위한 동력을 마련하고 있다.  
(패션저널&텍스타일라이프 ⓒ www.okfashion.co.kr)


조정희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네이버 밴드 공유 행사안내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3분기 실적 호전된 패션 기업은? (2022-11-08 18:46:01)
성안, 박상태외 8인 보유주식 전부 매각 (2022-08-02 10:10:07)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