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정달력
공지사항
티커뉴스
OFF
뉴스홈 > News > ★스타저널  
트위터로 보내기 네이버 밴드 공유 행사안내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런던아시아영화제, 유럽 대표 아시아 영화제 자리매김
런던비평가협회, “다양하고 완성도 높은 한국영화 놀랍다”, <땅에 닿지 않는 비> ‘최우수 다큐멘터리상’ 수상
등록날짜 [ 2022년11월04일 14시52분 ]

[패션저널&텍스타일라이프:안정민 기자]제7회 런던아시아영화제(집행위원장 전혜정)가 한국영화를 비롯한 아시아 영화가 지닌 매력과 힘을 영국 관객과 평단에 확인시켰다. 
 
영화제가 시작된 이래 현지 관객의 가장 뜨거운 호응을 이끌어냈고, K콘텐츠를 넘어 다채로운 K컬쳐를 영국 관객이 직접 체험하는 기회까지 제공해 명실상부 유럽을 대표하는 아시아 영화제로 확고히 자리매김했다.
 
런던아시아영화제가 지난 10월30일(현지시간) 폐막작인 홍콩의 스타 배우 고천락 주연의 영화 <워리어 오브 퓨쳐> 상영을 끝으로 12일간의 행사를 마무리했다. 
 
최근 영국으로 이주한 홍콩 시민들의 뜨거운 관심에 고천락은 친근한 팬서비스로 화답했다. 
 
고천락은 배우이자 제작자로서의 활동을 인정받아 폐막식에서 ‘공로상’(Outstanding Achievement Award)을 수상했다.
 
런던아시아영화제는 올해 처음 영국 런던비평가협회와 협력해 ‘아시안 필름 어워드’를 신설했다. 
 
영국 평단에서 활발히 활동하는 런던비평가협회 소속 비평가들을 심사위원으로 위촉해 유럽에서 아시아 영화에 대한 비평의 장을 넓히고자 도입한 시상식이다. 첫 회 수상의 영광은 중국과 대만, 한국의 작품에 각각 돌아갔다.
 
먼저 극영화 경쟁 부문에 오른 한국, 중국, 일본, 대만 등의 12편 가운데 최고작을 뽑는 ‘최우수 작품상’(Best Film in Competition)은 자연과 인간의 관계에 주목한 중국 조금령 감독의 <애니마>(ANIMA)가 차지했다. ‘심사위원상’(Special Jury Mention)은 대만 진준림 감독의 <마마 보이>(MAMA BOY)가 받았다.
 
다큐멘터리 경쟁 부문에서는 한국의 원호연‧정태경 감독의 <땅에 닿지 않는 비>(Virga)가 ‘최우수 다큐멘터리상’(Best Documentary in Competition)을 수상했다. 대만, 필리핀, 태국 등 아시아 여러 나라에 존재하는 미등록 이주 아동의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런던비평가협회 회장이자 올해 영화제 심사위원장을 맡은 비평가 클린 리치는 한국영화들에 특히 주목하면서 “한국영화와 다큐멘터리의 완성도, 다양성에 깜짝 놀랐다”며 “영국 관객들이 그동안 이렇게 다양한 한국영화를 볼 수 없었던 이유가 궁금할 정도다”라고 높은 기대감을 드러냈다.
 
한국영화와 배우들은 이번 런던아시아영화제에서 잇단 성과를 거뒀다. 
 
개막작인 <헌트>의 주인공이자 감독인 배우 이정재가 아시아 영화의 위상을 드높인 공로를 인정받아 ‘리프 어너러리 어워드’를 수상했고, <오마주>의 이정은은 ‘리프 베스트 액터상’, <비상선언>의 임시완은 ‘라이징 스타상’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모두 아시아를 넘어 전 세계로 확산하는 한국영화의 경쟁력을 높이는 데 결정적으로 기여한 주인공들이다.
 
올해 런던아시아영화제는 지난 2년간 코로나19로 축소했던 규모를 다시 예년 수준으로 되돌리고, 아시아 영화 흐름을 이끄는 50여 편을 초청해 영국 관객의 호기심을 자극했다.
 
또한 유럽에서 K콘텐츠의 인기가 높아지면서 관심이 증폭된 한국 식품과 서울 등 관광지를 문화와 연계해 관객의 참여까지 유도한 K컬쳐 프로그램으로 화제를 이어갔다.

서울의 다채로운 매력을 런던 현지에 소개한 ‘서울 나잇’을 비롯해 치킨과 소주 등 식품을 활용한 감각적인 한식 메뉴를 선보여 영화제만의 경쟁력도 확보했다.

이에 사디크 칸 런던시장은 런던아시아영화제 측에 “런던시의 자랑스러운 보물”이라는 친서까지 보내 높은 관심을 표했고, 향후 다양한 협업 가능성도 열어뒀다.
 
런던아시아영화제 전혜정 집행위원장은 “영국은 현재 대형 문화 프로젝트들이 재개돼 저마다 경쟁이 치열하지만, 그 속에서도 K콘텐츠와 아시아 영화의 힘은 점차 커지고 있다”며 “세계의 중심 문화 도시인 런던에서 한국영화가 이번 영화제를 통해 많은 관객을 만나고, 함께 소통하는 기회로 확장됐다”고 말했다.
 
올해 영화제를 성황리에 마무리한 런던아시아영화제는 내년 한‧영 수교 140주년을 맞아, 다양한 방법으로 민간 문화 교류를 추진할 계획이다. 
(패션저널&텍스타일라이프 ⓒ www.okfashion.co.kr)


안정민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네이버 밴드 공유 행사안내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구찌-‘2022 칸 영화제’ 이정재, 아이유 등 패션 공개 (2022-05-30 09:56:37)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