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정달력
공지사항
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티커뉴스
OFF
뉴스홈 > Daily News > 아웃도어/스포츠 > 스포츠(Sports)  
트위터로 보내기 네이버 밴드 공유 행사안내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이랜드, 뉴발란스와 2025년까지 계약 연장
한국 독점 사업권과 중국 유통권 5년 연장, 뉴발란스키즈 중국 독점 라이선스 신규 획득
등록날짜 [ 2020년04월28일 14시11분 ]

뉴발란스 우먼스 전속모델 김연아

[패션저널&텍스타일라이프:박윤정 기자]글로벌 스포츠 브랜드 뉴발란스를 전개중인 (주)이랜드월드가 2025년까지 전략적 파트너십을 강화하는 내용을 골자로 하는 라이선스 연장 계약을 체결했다.

이번 계약을 통해 양사는 오는 2020년 12월까지 한국 독점 사업권과 중국 내 유통권을 갖기로 했던 것을 2025년까지 추가로 연장하는 것에 합의했다.

또한 이랜드는 뉴발란스키즈의 국내사업 성과를 인정받아 중국 내 뉴발란스키즈 유통권을 신규로 획득했다. 이를 통해 연평균 10% 이상의 성장세를 지속하고 있는 중국 아동복 내수시장에서 또 하나의 성공신화를 써 내려갈 전망이다.

이랜드그룹 관계자는 “괄목한 실적이 바탕이 되어 사업적인 동반 관계를 지속하는데 양사가 주저없이 뜻을 모았다”며, “안정적인 사업기반을 확보하여 한국과 중국 뉴발란스 사업이 한층 더 탄력을 받을 수 있을 뿐 아니라 미국 뉴발란스 본사가 글로벌 캠페인을 통해 강력하게 추진하고 있는 스포츠브랜드 ‘빅 3’ 진입에도 이랜드가 크게 기여할 수 있을 것” 이라고 밝혔다.

이랜드가 한국 뉴발란스의 독점 라이선스권을 확보한 것은 지난 2008년이다. 당시 국내에서 뉴발란스의 연 매출액은 200억 수준으로 마라톤을 즐기는 마니아들만 ‘아는 신발’ 수준 이었다.

하지만 이랜드가 사업권을 가져오면서, ‘뉴발 열풍’을 일으키며 브랜드 매출은 수직 상승하기 시작했다. 실제로 한국 뉴발란스 매출은 2010년에 1천6백억원의 매출을 올리고 이듬해에는 3천억 고지를 단숨에 넘었다.

지난해에는 연매출 4천5백억원을 달성해 이랜드가 운영을 시작한지 10여년 만에 23배 성장했다.

브랜드 인수 초기 탄탄한 영업력과 기획력을 바탕으로 뉴발란스 신발이 10-20대 젊은층 사이에서 꼭 구비해야 할 필수 아이템으로 자리잡게 한 것이 주효했다.

젊은층에게 영향력이 큰 패션리더들을 브랜드 홍보대사로 선정해 패션 얼리어답터들 사이에서 인지도를 높여가는 마케팅 전략도 한몫했다.

뉴발란스 명동점 전경

글로벌 뉴발란스는 한국에서 기록적인 성공 신화를 써낸 이랜드를 신뢰하는 사업적 파트너로 우대하고 주요 사업 추진을 함께 하고 있다.

이번 계약 연장에 뉴발란스와 뉴발란스키즈의 중국 유통권을 포함한 것이 대표적으로, 세계 최대 스포츠 브랜드 시장 중 하나인 중국 공략을 이랜드와 함께 하겠다는 의지를 재확인했다.

이랜드는 지난 2011년부터 중국 내 뉴발란스 판매상 권리를 받아 상해, 북경 등 중국 주요 대도시 총 10개성에 대한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세계 최초로 한국에 뉴발란스키즈 단독 매장 오픈을 승인한 것도 양사의 사업적 관계를 보여주는 사례 중 하나다.

이랜드는 스포츠 아동의류의 성장세를 눈 여겨 보고 수년 동안의 시장 조사에 통해 아동 단독 브랜드 런칭을 글로벌 본사에 제안해 지난 2013년 한국에 뉴발란스키즈 단독매장을 오픈한 바 있다.

이전까지 뉴발란스는 키즈라인을 단독 매장없이 성인 매장과 함께 운영해 왔다.

뉴발란스키즈는 매년 두 자릿수 성장을 통해 지난해 1,300억의 매출을 올려 국내 스포츠 아동 브랜드 중 선두를 지키고 있을 뿐만 아니라 책가방, 샌들, 다운점퍼 류 등 대표 상품들이 단일 매출로 전체 아동 브랜드 중 1위를 차지하고 있다. 

이러한 성공을 바탕으로 한국 뉴발란스키즈에서 제작한 제품이 일본, 대만 등 해외 글로벌 뉴발란스 법인들에 역수출 되는 쾌거를 이뤘다.

이랜드그룹 관계자는 "이번 중국 내 뉴발란스키즈 유통권 획득이 기존의 안정적인 사업기반과 함께 한-중 뉴발란스가 한 단계 더 성장하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랜드는 이번 계약 연장을 계기로 한-중 양국 핵심 상권에 우먼스라인 이나 키즈라인 단독 매장 등 카테고리킬러 매장을 확대하고, 토털 스포츠 브랜드로의 위상을 구축하여 한국과 중국 합쳐 연 매출을 1조원까지 끌어 올린다는 계획이다.(패션저널&텍스타일라이프 ⓒ www.okfashion.co.kr)



박윤정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행사안내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휠라, 써브웨이와 콜라보 컬렉션 론칭 (2020-05-08 09:28:54)
휠라, 이색 공간 문화 결합한 ‘그라운드 프로젝트’ 론칭 (2020-04-20 11:45: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