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정달력
공지사항
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티커뉴스
OFF
뉴스홈 > Daily News > 디자이너/컬렉션 > 컬렉션  
트위터로 보내기 네이버 밴드 공유 행사안내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포토-디올 레디, 투 웨어 20 F/W 컬렉션
등록날짜 [ 2020년02월27일 13시02분 ]







[패션저널&텍스타일라이프:안정민 기자]프랑스 럭셔리 브랜드 '디올(Dior)’이 지난 2월 25일(파리 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튈르리 정원(Jardin des Tuileries)에서 디올 레디-투-웨어 2020 F/W컬렉션 쇼를 진행했다.

이번 런웨이 쇼는 디올 아티스틱 디렉터 마리아 그라치아 치우리가 10대 시절에 써내려 갔던 일기에 담긴 풍부한 감정이 투영된 컬렉션으로 어머니의 모습이 담긴 두 장의 사진부터 다양한 지난 날의 사진들이 등장했다.

나무 형태의 다이어그램과 함께 진 소재, 그리고 무슈 디올이 사랑했던 체크 패턴을 통해 영감을 얻은 마리아 그라치아 치우리는 체크 패턴과 피코트, 플리츠 스커트, 타이 장식의 작은 칼라, 블랙과 화이트 등 모든 요소들이 어우러지며 이상적인 균형을 이룬 컬렉션을 완성했다.

마르크 보앙이 디자인한 전설적인 앙상블 의상의 표면에 컬렉션의 다양한 스커트를 장식하는 사선으로 배치된 모티브와 체크 패턴이 더해졌으며, 디올 아카이브에서 발견한 폴카 도트 스카프는 프린트의 무한한 가능성을 그려내는 다양한 길이의 드레스에 황홀함을 더했다.

또한 프린지 장식은 긴 스커트에 역동적인 움직임을 더하고, 니트웨어는 스웨터, 재킷, 스커트, 팬츠와 같은 다양한 에센셜 아이템에 스타일리시한 터치를 선사했다.

감각적인 런웨이가 진행된 디올의 이번 패션쇼장은 이탈리아 로마 국립현대미술관에 작품을 전시해온 클레르 퐁텐과의 콜라보레이션을 통해 디자인 및 설계가 됐다.

칼라 론지의 “Io dico io(영어: I Say I)”로부터 시작된 이번 디올 런웨이 쇼는 주체적인 여성이 지닌 다각적인 측면에 다가서는 창의적이고 포괄적인 방식이자, 본래의 한계를 뛰어넘어 여성의 존재를 드러내는 실천 과제를 담아냈다.

이날 디올 레디-투-웨어 2020 가을/겨울(F/W) 컬렉션 쇼에는 배우 데미 무어와 모델 카라 델레바인을 비롯한 유명 셀러브리티들이 다수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패션저널&텍스타일라이프 ⓒ www.okfashion.co.kr)


안정민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행사안내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포토-보테가 베네타, 2020년 가을 패션쇼 개최 (2020-02-24 14:24: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