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정달력
공지사항
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티커뉴스
OFF
뉴스홈 > Editor Story > 발행인-Story  
트위터로 보내기 네이버 밴드 공유 행사안내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스토리-화장실(WC) 문화
등록날짜 [ 2020년01월19일 20시46분 ]
오스트리아 빈의 스타벅스

독일 프랑크푸르트의 유료 화장실

오스트리아 빈의 자동코인 화장실

  이탈리아 베네치아 자동코인 화장실
 
 
-유럽을 여행하면서 불편한 것을 꼽으면 음식, 인종차별, 언어장벽, 잦은파업, 화장실 등이다. 유럽의 화장실 문화는 과거에도 지적-공용 화장실이 부족하다는 점-했지만 세월이 가도 여전히 그대로였다.

최근 유럽을 몇 번 가게 됐는데 이제 나이가 들어 방광에 문제가 생겼는지 자주 화장실을 찾게 돼 불편이 더 심했다.

유럽지역 화장실은 대부분 돈을 내고 볼일을 보기 때문에 여러번 가게 될 경우 비용도 만만치 않았다. 그래서 유럽에서 가장 많이 간 곳은 스타벅스, 맥도날드 같은 미국계 프렌차이즈 매장이였고 그곳에 딸린 화장실이였다.

유럽 지역 맥도날드 화장실은 햄버거를 구입하지 않아도 무료로 화장실을 이용할 수 있지만 스타벅스(영수증에 화장실 키 비밀번호를 찍어 준다)는 커피를 사는 고객에게만 화장실을 오픈 해 준다.

돈을 받고 운영하는 화장실이다 보니 비교적 관리가 잘 돼 깨끗하긴 했으나 아시아권 문화에 길들여진 나에게는 여간 불편한 것이 아니였다.

생리적 현상을 볼모로 돈을 받는 서양의 문화는 거부감이 들기 마련이다.

특히 선진국임을 자처하는 그들이 왜 무료 공공 화장실을 많이 만들지 않는지, 그로인해 지하철 구석이 노상방료로 인해 냄새가 나도록 방치하는 것을 보면 화가 날 지경이다. 

세금을 많이 거두고 입장료까지 비싸게 받는데 왜 무료 공용 화장실을 많이 만들지 않는 유럽인들의 사고를 알 수가 없다.

따라서 화장실 인심은 아시아권, 특히 대한민국이 훨씬 낫다. 다만 일부는 좀 깨끗하지 않다는 것이 문제다.

돈을 주고 이용하더라도 깨끗 한 것이 좋을까? 아니면 좀 지저분해도 무료로 자주 이용할 수 있는 것이 좋을까?

화장실은 아직도 동(동양)vs서(서양)가 충돌하는 문화 가운데 하나라는 생각이 들었다.(조영준의 여행 다이어리에서...) 

■SNS:▶홈▶트위터▶페이스▶블로그▶인스타


조영준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선전 인터텍스타일 국제섬유전] 개최
이탈리아, 해외 관광객 입국 허용
스토리-밀라노에서 아침을...
오늘생각-자영업, 중소기업 어려운 이유?
오늘생각-파리(Paris)
세계여행-프랑스 파리, 에펠탑 2013
여행 에세이-파리 '에펠탑' 추억
트위터로 보내기 네이버 밴드 공유 행사안내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포토-부다페스트의 눈(雪) (2020-02-03 19:37:16)
스토리-벵갈고무나무와 율마 (2019-11-24 19:43: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