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정달력
공지사항
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티커뉴스
OFF
뉴스홈 > Daily News > 정책/무역 > 정책/정부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행사안내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산업부, 겨울철 전력수급 및 석탄발전 감축대책 마련
등록날짜 [ 2019년11월29일 13시54분 ]

[패션저널&텍스타일라이프:이세림 기자]산업통상자원부는 겨울철 전력수급 및 석탄발전 감축대책을 마련했다.

11월 28일(목)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이낙연 국무총리가 주재한 가운데 열린  제95회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세종↔서울 영상회의)에서 정부는 ‘겨울철 전력수급 및 석탄발전 감축대책’을 심의, 확정했다.

정부는 올겨울 국민들이 따뜻하고 깨끗한 겨울을 지낼 수 있도록 겨울철 전력수급 및 석탄발전 감축대책을 마련했다.

올겨울 최대 전력수요는 기준전망 8860만kW 내외, 혹한 가정 시 9180만kW 내외로 예상된다고 전망했다.

피크 시기 공급능력은 역대 최대규모인 1억385만kW, 예비력은 1135만kW 이상으로 전망되며 별도로 762∼951만kW의 추가 예비 자원도 확보하여 안정적으로 전력수급을 관리해나갈 예정이다.

11월 1일 논의한 정부 합동 ‘미세먼지 고농도시기 대응 특별대책’을 이행하기 위해 안정적인 전력수급 유지를 전제로 가능한 범위 내에서 석탄발전 감축을 최대한 추진할 계획이다.

우선 겨울철 최초로 석탄발전기 8∼15기를 가동 정지하고 나머지 석탄발전기는 잔여 예비력 범위 내에서 최대한 상한 제약(80% 출력)을 시행한다.

특히 야외활동이 많은 주말에는 가동정지 이외 운영 중인 모든 석탄 발전기에 대해서 상한 제약을 시행할 계획이다.

이 계획을 추진할 경우 3개월간 석탄발전기 9∼16기를 실질적으로 가동 정지하는 효과(주말 20∼25기)가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또한 미세먼지 배출량 2352톤을 줄이는 효과(전년 동기 5320톤 대비 미세먼지 배출량의 44% 감축)도 나타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정부는 올해 12월 1일부터 내년 2월 29일까지를 ‘전력수급 대책기간’으로 지정하고 대책 기간 동안 전력거래소·한전·발전사 등과 공동으로 수급 대책 상황실을 설치하여 철저히 점검·관리해 나갈 방침이다.

예비력 수준에 따라 단계별로 762∼951만kW의 추가 예비자원도 적기 투입하여 전력수급에 차질이 없도록 관리해 나갈 계획이다.

올해는 예년보다 한층 강화된 에너지 수요관리방안을 시행한다.

우선 적정 난방온도가 준수될 수 있도록 공공건물은 물론 에너지 다소비 건물에 대해서도 집중적으로 점검 및 계도한다.

아울러 전력피크가 예상되는 기간(1월 4주)에는 전국 광역지자체의 주요 상권을 대상으로 개문 난방 영업 단속과 불필요한 조명 사용에 대한 소등 권고 등 보다 강화된 에너지 절약 조치도 추진할 예정이다.

또한 12월 5일 시민단체와 함께하는 대국민 홍보 절전캠페인을 시작으로 수요관리가 생활화될 수 있도록 적극 유도할 것이다.

안정적인 전력공급을 위해 주요 송배전 설비 및 발전기를 대상으로 특별점검을 실시하여 전력 설비 안전점검·관리를 지속 추진한다.

사회적 배려 계층 지원: 올해 겨울부터 한부모 및 소년소녀가정세대 5만4000가구에 대해 에너지 바우처를 신규로 지원하는 등 취약계층이 따뜻한 겨울을 지낼 수 있도록 지원을 확대할 것이다.

아울러 겨울철 전기·가스·열 요금 할인(2019년 약 490만가구, 7189억원)을 지속 시행하고 요금 체납 시 공급중단도 유예할 계획이다.
[자료제공:뉴스와이어](패션저널&텍스타일라이프 ⓒ www.okfashion.co.kr)

이세림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행사안내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정부, 주 52시간제 입법 관련 보완대책 발표 (2019-11-18 18:02: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