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정달력
공지사항
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티커뉴스
OFF
뉴스홈 > Daily News > ▶Textile Life > 기계Machine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행사안내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상하이텍스 2019, 유사상호 등장 논란
등록날짜 [ 2019년11월28일 15시29분 ]

한국 일성기계공업 부스(좌측)와 중국 일성공업유한공사 부스(우측)

[패션저널&텍스타일라이프:상하이=구동찬 기자]지난 25일 중국 상하이에서 개막된 상하이텍스 2019 전시회에 우리나라 섬유기계를 모방한 짝퉁 기계가 출품돼 논란을 불러일으켰다.

이 짝퉁 업체는 상호명칭은 물론 로고 디자인과 색상까지 거의 같아 전시장을 찾은 한국 관람객들이 한국기업으로 착각하는 헤프닝이 일었다.

출품 제품도 한국기업(일성기계공업)이 생산하고 있는 텐터기였다.

전시회 기간동안 회사 상호에서부터 디자인, 색상까지 똑같아 보여 전시장을 찾는 많은 바이어들로부터 착각을 불러일으켰다.

현지 전시장에서 본지 기자가 부스를 방문해 상호와 로고 디자인에 대해 묻자, 이 회사 관계자는 "한국의 일성기계공업이 아니고 중국 일성공업유한공사이다. 우리 회사도 세계 최고의 텐터기를 만들고 있다"고 말했다.

전시장을 찾은 한 국내 기업 관계자는 "세계적인 기술을 보유한 한국 텐터기 생산업체를 너무 똑같이 도용해 화가 치밀어 오른다"는 반응을 보였다.

이와관련 일성기계공업 김재영 사장은 "우리 회사 제품이 좋긴 좋은 모양이다. 중국의 짝뚱 사례에 일일이 신경써지 않겠다"며, "지금까지 전 세계 텐터기가 20년간 큰 기술발전이 없었던데 비해 우리 회사가 기술혁신을 지속하며 명성을 쌓아가니 중국에서 짝퉁이 나오고 있는 것 같다. 아무리 짝퉁이 나와도 고객들은 진품을 찾게 된다. 껍데기는 모방할 수 있어도 속(기술)을 그대로 모방할 수는 없다. 기술로 앞서 나갈 수 있다"고 강조했다.
 (패션저널&텍스타일라이프 ⓒ www.okfashion.co.kr)


구동찬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포토-상하이텍스(ShanghaiTex) 2019 ②
포토-상하이텍스(ShanghaiTex) 2019 ①
상하이텍스 2019, 개막
칼럼-한,일 갈등 오래가면 중국만 득본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행사안내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상동, 전국 권역별 A/S망 전문팀 구축 (2019-12-06 12:38:17)
푸른교역, 양면 전사지 본격 상품화 (2019-11-28 14:28: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