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정달력
공지사항
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티커뉴스
OFF
뉴스홈 > Editor Story > 발행인-Story  
트위터로 보내기 네이버 밴드 공유 행사안내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스토리-벵갈고무나무와 율마
등록날짜 [ 2019년11월24일 19시43분 ]


 
-오래전 히트한 영화 레옹(Leon, 1994)에서 어린 소녀(마틸다)가 화분을 들고 다니는 장면이 나온다. 이 영화는 화분을 든 소녀 마티달로 인해 무자비한 살인과 폭력의 잔인성을 중화시켜 준다. 

레옹의 마틸다 만큼 화분을 애지중지 하지는 않지만 나 역시 화분 마니아다.

요즘엔 벵갈고무나무와 율마나무(골드크레스트,윌마)에 흠뻑 빠져 있다.

벵갈고무나무는 초록색 잎이 매력적이다. 엽록소가 잎의 실핏줄을 타고 움직이는 듯 싱싱함이 느껴진다.

율마 역시 푸른잎이 매력적이다. 크리스마스 트리를 만들어도 될 만큼 날씬한 몸매를 갖고 있다. 침엽수 처럼 잎이 다소 까칠까질하지만 손으로 만지면 향기(허브향)도 내품는다.

글을 쓰는 직업에 종사하지 않았다면 나는 아마 화분가게를 하지 않았을까 싶다.

휴일 한가할 때 벵갈고무나무와 율마 화분을 방에서 베란다로 들고 다니며 햇빛을 쬐어 주고 있다. 영화 레옹의 마틸다처럼.

그러나 내 주변에 총을 든 레옹은 없다. '화분 그만 사라'고 외치는 사람만 있을 뿐이다. (조영준의 스토리에서...) 

■SNS:▶홈▶트위터▶페이스▶블로그▶인스타▶싸이
조영준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행사안내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오늘생각-구글(Google) (2019-11-15 19:57: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