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정달력
공지사항
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티커뉴스
OFF
뉴스홈 > Daily News > 경제/기업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행사안내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효성 창업주 조홍제 회장 생가 개방, 지역개발 추진
14일 함안서 생가 개방행사 열려, 문화유산 보호단체 조홍제 회장 생가 복원
등록날짜 [ 2019년11월14일 19시43분 ]

효성 창업주 만우 조홍제 회장 생가 개방식(좌측부터 안병준 향우회장, 조현식 한국타이어 부회장, 박용순 함안군 의회 의장, 조현준 효성 회장, 조근제 함안군수, 조필제 대종회 명예 회장, 조현상 효성 총괄사장)

[패션저널&텍스타일라이프:이세림 기자]효성이 창업주 만우 조홍제 회장의 생가 개방과 함께 생가가 소재한 경남 함안군 부자 솥바위 일대를 개발, 관광 상품화를 추진한다.
  
14일 효성은 경상남도 함안군과 함께 창업주 故 만우 조홍제 회장의 생가 개방식을 가졌다.

함안 군북면 동촌리에 위치한 만우 생가는 문화유산 보호단체인 아름지기가 2017년부터 지난해까지 복원공사를 진행했다.

대지면적 총 1,225평으로 실용적 건물배치와 장식을 배제한 담백함이 특징인 조선후기 한옥이다.

효성은 함안군과 만우 생가를 상시 개방하는 데 합의했다.

함안군은 인근 대기업 창업주 생가를 활용한 관광상품개발을 위해 만우 생가 주변 환경 정비와 주차장 조성 등 행정지원에 적극 나서고 있다.
  
이날 행사에는 효성 조현준 회장과 조현상 총괄사장을 비롯해 함안 향우회, 조근제 군수 등 함안군 관계자와 지역주민들이 참석했다.

조현준 회장은 “생가를 복원하고 개방할 수 있도록 지원한 경남도, 함안군, 그리고 향우회에 감사한다”며 “국가와 민족을 밝히는 ‘동방명성’이 되자는 할아버님의 이상을 실천해 효성이 세계를 향해 더욱 뻗어나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만우 조홍제 회장 생가 전경

또한 생가 개방식에 이어 송덕비, 좌상 제막식도 함께 진행됐다.

효성그룹 토대를 만든 창업주 만우(晩愚) 조홍제 회장은 척박한 환경에서 한국경제의 기적을 이뤄낸 인물로 유명하다.

“몸에 지닌 작은 기술이 천만금의 재산보다 낫다” 는 만우 회장의 어록은 지금까지 효성 성장의  주춧돌 역할을 하고 있다.

조 회장은 함안에서 터를 잡은 조선시대 생육신 어계 조려 선생의 후손으로 1906년에 출생했다.

1926년 일제의 식민통치에 항거해 일어난 6.10 만세운동에 참가해 옥고를 치른 바 있다.

만우 회장은 1962년 효성물산을 시작으로 1966년 동양나이론을 설립했다. 1971년 민간기업으로는 국내 최초 부설연구소인 효성기술원을 세워 글로벌 No.1 소재기업 효성의 토대를 마련했다.

효성기술연구소는 1978년 11월 정부가 나서 기업들에게 연구소 설립을 권장할 때 벤치마킹 대상이 됐다.

오늘날 효성과 한국타이어라는 두 개의 세계적인 기업을 일궈낸 만우 회장은 한국기업의 선진화와 수출증진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금탑산업훈장 등 국가로부터 여러 차례 서훈을 받기도 했다.
 

함안군 군북면에 소재한 효성그룹 창업주 조홍제 회장의 생가 위치와 주변 삼성. LG그룹 창업주 생가

 
한편 효성은 경남도 함안군, ‘부자 솥바위’를 중심으로 관광상품 활성화 계획도 밝혔다.
  
경남 함안과 의령의 경계를 이루는 남강에는 솥 모양의 바위가 솟아 있는데, 이 바위 수면 아래 세 개의 발이 가리키는 주변 20리(약 8km) 이내에서 큰 부자가 난다는 이야기가 전해오고 있다.

전설대로 솥바위를 중심으로 북쪽 의령군 정곡면에는 삼성그룹 창업주 이병철 회장, 남쪽 진주시 지수면 승산리에는 LG그룹 창업주 구인회 회장, 동남쪽으로는 효성그룹 창업주 조홍제 회장 생가가 위치한다.
  
최근 경남도의 시군 간 연계협력사업으로 ‘기업가 고향 관광테마마을 조성사업’이 선정되면서 진주시와 함안군, 의령군은 솥바위를 중심으로 기업가의 창업과 도전정신을 관광상품화하는 사업을 진행한다.

진주시는 LG, GS 창업주 생가가 모여있는 지수면에 다양한 관광테마마을과 관광객이 머물 수 있는 한옥스테이를 조성하고, 의령군은 솥바위와 봉황대 등 명소를 둘러보고 지역 대표 음식을 즐기는 코스를 운영할 예정이다.

함안군 역시 만우 생가를 지역을 대표하는 명소로 남기고, 일반인들에게도 자유롭게 개방할 계획이다.

경남도는 이들 가문이 수대에 걸쳐 펼쳐 온 나눔과 베풂의 정신을 널리 알리고 지역경제 활성화를 도모할 방침이다. (패션저널&텍스타일라이프 ⓒ www.okfashion.co.kr)

이세림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효성, 창업주 고 조홍제회장 탄생 100주년 기념식
기업-효성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행사안내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이랜드리테일, 2019 동반성장 간담회 개최 (2019-11-25 10:57:35)
도레이첨단소재, 신사옥 마곡 한국도레이R&D센터 이전 (2019-11-14 10:22: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