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정달력
공지사항
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티커뉴스
OFF
뉴스홈 > Daily News > 정책/무역 > 정책/정부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행사안내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탄력적 근로시간제 도입요건 완화 추진
추경호의원, 근로기준법 개정안 대표발의, 탄력적 근로시간제 도입 활성화 기대
등록날짜 [ 2019년02월01일 12시07분 ]

추경호 국회의원

[패션저널&텍스타일라이프:대구=정승은 기자]엄격한 도입요건 때문에 탄력적 근로시간제를 활용하기 어렵다는 지적이 산업현장에서 제기되고 있는 가운데, 탄력적 근로시간제의 도입 요건을 완화하는 내용의 법안이 국회에 제출됐다.

자유한국당 정책위부의장인 추경호 의원(대구 달성군)은 "대상 직무 근로자와의 개별 서면합의로도 탄력적 근로시간제를 도입할 수 있도록 하고 제도 도입시의 사전 합의사항에서  ‘근로일 및 근로일별 근로시간’을 제외하는 내용의 ?근로기준법 일부개정법률안을 2월 1일(금) 대표발의했다"고 밝혔다.

탄력적 근로시간제는 일정기간(단위기간) 동안의 주별 또는 일별 평균 근로시간을 법정 근로시간 내로 유지하되, 총 근로시간 한도 내에서는 주별 또는 일별 근로시간을 탄력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제도이다.

예를들어 2주 단위의 탄력적 근로시간제를 도입할 경우 2주간 총 80시간(2주 × 주당 법정근로시간 40시간)내에서 일감이 몰리는 주(週)에는 48시간을 그렇지 않은 주에는 32시간을 각각 근로할 수 있게 함으로써, 근로의 양에 따라 근로시간을 탄력적으로 운영할 수 있도록 하는 제도이다.

현행 주당 법정근로시간이 40시간이지만, 탄력적 근로시간제를 도입할 경우에는 특정 주(週)의 근로시간이 주당 법정근로시간을 초과할 수 있다는 점이 가장 큰 특징이다.

이러한 특징 때문에, 계절적 요인 또는 신제품 개발 등으로 특정 시기에 집중적인 근로가 필요한 사업장에서는 탄력적 근로시간제 도입에 대한 수요가 높아지고 있다.

하지만 정작 탄력적 근로시간제의 도입요건이 너무 까다로워, 대부분의 사업장에서는 제도를 활용하기가 어렵다는 것이 추 의원의 지적이다.

현행 근로기준법에 따르면, 2주를 초과하는 기간동안 탄력적 근로시간제를 도입하기 위해서는 근로자대표와의 서면합의가 반드시 필요하다. 그러나 이러한 규정 때문에, 과반수 이상의 근로자가 탄력적 근로시간제 도입에 찬성하더라도 노조가 반대할 경우에는 탄력적 근로 시간제를 도입할 수 없다.

뿐만 아니라 탄력적 근로시간제를 도입하기 전에 단위기간의 근로일과 근로일별 근로시간을 합의하도록 한 규정도, 탄력적 근로시간제 도입을 가로막는 걸림돌로 작용하고 있다.

운영기간 동안의 모든 근로 스케쥴을 사전에 확정하는 것이 쉽지 않을 뿐만 아니라, 특히 수주물량이 불규칙적이고 노무 전문성이 상대적으로 취약한 중소기업들은 제도를 활용하기가 현실적으로 어렵다는 것이 추 의원의 설명이다.

실제로 2018년 8월 중소기업중앙회가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 응답기업의 46.1%가 탄력적 근로시간제의 개선사항으로 ‘활용요건 완화’를 꼽았으며, 고용노동부가 탄력적 근로시간제 도입 기업을 대상으로 실시한 실태조사에서도 가장 응답비율이 높은 개선의견으로 ‘근로시간 사전특정 요건 완화’가 꼽히기도 했다.

이에 중소기업중앙회 등 경제단체들은, 자유한국당 주최로 지난 1월 7일 열린 ‘경제단체 초청 정책간담회’를 통해 탄력적 근로시간제의 도입 요건 완화를 건의하기도 했다.

추 의원의 개정안에서는 △근로자대표와의 서면합의가 없더라도 대상 직무 근로자와의 서면합의가 있으면 탄력적 근로시간제를 도입할 수 있도록 했으며 △탄력적 근로시간제의 사전 합의사항에서 ‘근로일 및 근로일별 근로시간’을 제외했다.

다만 사전 합의사항에 ‘탄력적 근로시간제 운영 기본계획’과 ‘근로시간 변경 사전통지의 조건 및 기간’을 추가함으로써, 노사 상호간의 신뢰 속에서 탄력적 근로시간제가 도입운영될 수 있도록 했다.

추경호 의원은 “산업현장의 여건을 충분히 고려하지 않은 근로시간 단축으로 인해 기업의 생산차질, 근로자 임금감소 등 각종 부작용이 나타나고 있는 만큼, 기업들이 탄력적 근로시간제를 적극적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도입요건을 완화하는 것이 매우 시급하다.”며, “이번 2월 국회에서 이 법안이 반드시 통과돼야 한다.”고 강조했다.(패션저널&텍스타일라이프 ⓒ www.okfashion.co.kr)

정승은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칼럼-중소 제조업의 폐업도미노 막아야 한다
칼럼-의류제품 원산지 표시, 원단에도 적용해야
■ 긴급진단-근로시간 단축, 최저임금 어떻게 적용되나?
근로시간 단축, 섬유 제조업에 큰 악재로 부상
추경호 의원, 기획재정부 방문 등 정책행보 본격화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행사안내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개성공단 입주 정부기관 움직임 분주 (2019-02-19 10:07:50)
최저 임금제 속도 조절론 급부상 (2019-01-10 14:5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