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정달력
공지사항
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티커뉴스
OFF
뉴스홈 > Daily News > 단체/연구원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행사안내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섬개연, 국제공동연구로 유럽수출 노린다
한-루마니아 국제공동연구사업 선정, 신소재 개발 착수
등록날짜 [ 2018년08월10일 13시30분 ]


[패션저널&텍스타일라이프:대구=구동찬 기자]한국섬유개발연구원(이하 섬개연)은 기능성 의류/생활용 섬유 원단 제조기업인 ㈜송이실업(손황 대표)과 특수 섬유 폴리머 제조기업인 클래비스(신동수 대표)와 함께, 루마니아의 산연 컨소시엄이 참여하는 국제공동연구사업에 선정 돼 연구개발에 나설 예정이다.

이번 국제공동연구에서 특수 기능성 입자를 섬유 원사내에 혼입하여 착용자의 혈류 개선 및 신진대사를 촉진하고, 항균/UV차단/보온 등의 부가 기능을 함께 발현할 수 있는 다기능 리커버리 섬유소재(recovery textile)를 개발한다.

이러한 다기능 리커버리 섬유소재는 의류 및 침장용으로 사용되어 소비자가 수면, 레저 활동과 같은 일상생활 속에서의 능률 향상을 도와줄 수 있다.

세계 스포츠 의류 시장도 연평균 4.3%의 성장률이 예상되고 있는 가운데, 최근 일상 생활속 과도한 스트레스로 건강에 대한 소비자의 관심과 피트니스 활동이 증가하면서 이번 연구에서 개발하고자 하는 신소재에 대한 연구와 소비자 수요는 일본, 유럽을 중심으로 증가하고 있다.

특히, 개발된 섬유소재는 루마니아를 통해 유럽 등에 수출할 수 있도록 판로를 확보한 상태에서 연구를 시작한다는데 큰 의미가 있다.
 
루마니아는 국제 의류 생산국가 중 특히, 對 EU 수출을 위한 의류생산과 관련해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으며, 저가 제품은 물론 고가 브랜드인 프라다, 아르마니, 베르사체 등을 OEM 생산하는 생산 거점 국가이기도 하다.

루마니아는 저임금, 숙련 노동력, 서유럽 시장과의 근접성을 바탕으로 유럽 최대 의류 제조업 국가로 자리 잡고 있어 이번 연구의 성과로 개발된 제품을 지역의 중소기업이 생산하여 유럽에 수출할 수 있도록 루마니아의 수요기업이 본 사업에 참여하고 있다.
 
국제공동연구사업은 올해 9월을 시작으로 3년간 진행되며, 총 사업비는 19억 원이 투입된다.
사업 종료 후 5년간 약 140억 원의 매출 달성과 신규고용 창출이 예상된다.
 
이번 연구의 총괄 책임자인 송민규 박사는 “현재 유럽, 일본을 중심으로 연구되고 있는 리커버리 섬유 제품에 대한 국내 기술력 확보와 경쟁력 있는 제품을 개발, 루마니아로의 수출을 통해 유럽 수출의 교두보로 활용하게 되어 직, 간접적인 수출성과가 높을 것이다”고 기대했다.(패션저널&텍스타일라이프 ⓒ www.okfashion.co.kr

구동찬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행사안내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부직포섬유 기술개발동향 세미나' 개최 (2018-08-14 14:11:22)
DTC섬유박물관, 풍성한 ‘칠석(七夕)’ 문화행사 마련 (2018-08-10 11:10: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