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정달력
공지사항
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티커뉴스
OFF
뉴스홈 > Daily News > ★Fashion Top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행사안내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패션기업, 상반기 이상기후 예보에 긴장
꽃샘추위, 이른더위 예보 간절기 매출 불안, 엇박자 봄날씨로 상춘객 의류수요 감소 우려
등록날짜 [ 2018년02월26일 12시09분 ]

패션기업 매장 전경

[패션저널&텍스타일라이프:원유진 기자] 매년 패션업계의 간절기 매출이 감소하고 있는 가운데, 올해도 봄 매출 견인이 쉽지 않을 전망이다.

24일 기상청 발표에 따르면 3월에는 봄을 시샘하는 매서운 꽃샘추위가 기승을 부리고, 5월에는 여름 못지않은 때 이른 더위가 시작될 전망이다.

특히 겨우내 한반도를 꽁꽁 얼렸던 북극 냉기 일부가 다음 달에도 한두차례 밀려와 어느해 보다 매서운 꽃샘추위가 예상돼 상춘객 수요가 큰 아웃도어와 골프웨어, 어덜트 캐주얼 브랜드들을 긴장시키고 있다.

또한 기상청은 최근 몇년간 뚜렷한 경향을 보이는 5월 불볕더위도 일찍 찾아올 것으로 내다봤다.

고온의 공기 유입과 강한 볕까지 더해져 5월에 폭염특보가 내려질 가능성도 크다고 예상했다.

캐주얼 브랜드의 한 관계자는 기후 변화와 함께 간절기가 짧아지고 있어, 패션산업의 시즌 개념 자체가 파괴됐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라며 복종을 불문하고 대부분의 브랜드들이 간절기 물량 계획을 보수적으로 잡고 있지만, 본격적인 시즌 시작 전부터 엇박자 날씨가 예보돼 판매 부진에 대한 불안감이 팽배하다고 전했다. (패션저널&텍스타일라이프 ⓒ www.okfashion.co.kr)

원유진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노스페이스, 평창동계올림픽 성공적 개최에 기여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행사안내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상반기 신규 브랜드 기근 “새얼굴 없네” (2018-03-02 14:50:35)
2018년 경기전망-섬유 보합, 패션 훈풍 예상 (2018-01-01 13:58: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