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정달력
공지사항
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티커뉴스
OFF
뉴스홈 > Daily News > 경제/기업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행사안내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이랜드, 자본유치 상반기 중 마무리
지난해 재무구조 개선 완료, 올해 선진적 자본구조 완성, 해외 투자자에 개방
등록날짜 [ 2018년01월04일 14시59분 ]

[패션저널&텍스타일라이프:박윤정 기자]지난해 1차 재무구조를 개선한 이랜드가 올해에는 자본 건실화 작업에 집중한다.

이랜드그룹은 이랜드월드가 진행중인 1조 자본유치는 현재까지 앵커에쿼티파트너스 등에서 2천억이 확정됐으며, 나머지 8천억은 투자 유치 구조를 새롭게 하여 올 상반기 중 마무리 한다고 4일 밝혔다.

우선 외국계 사모펀드인 앵커에쿼티파트너스로부터 지난달 29일 1천억이 납입 완료됐으며, 해외 명망있는 투자자로부터 이달 이내 납입을 목표로 논의하고 있다. 

이랜드 관계자는 “지난해에는 모던하우스와 티니위니 매각, 프리 IPO 등을 통해 재무구조 개선 작업을 완료하여 자신감을 얻었다”며, “1차적인 재무구조 개선이 완료된 상태에서 작년 완성되지 못한 1조 퍼즐은 늦어도 올 상반기 안에는 마무리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재무구조 개선과 경영실적 호조를 바탕으로 보다 주도적인 입장에서 자본유치에 속도를 붙일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랜드는 지난해 재무구조 개선 작업과 1조 자본유치 작업을 동시에 마무리하는 도전적인 목표를 세웠으나 투자자들과 마지막 협상 중 미세한 부분에서 의견 차이를 보였고 최근 개선되고 있는 회사의 실적 및 유동성을 고려하여 보다 장기적인 관점에서 총 금액을 포함 자본 유치를 순차적으로 진행하는 방향으로 결정을 내렸다.

이랜드는 기존의 투자희망자를 포함하여 투자에 매력을 가지고 있는 해외 투자자들에게도 다양하게 개방하여 새롭게 진행할 예정이다.

이랜드의 고위 관계자에 따르면 투자 파트너 중 하나인 앵커에쿼티파트너스 또한 이랜드그룹의 자본유치와 관련하여 “시장과 지속적으로 소통하면서 선진적이고 경쟁력 있는 그룹 자본 체계를 완성해 나가려는 이랜드의 방향을 충분히 이해하고 향후 추가 투자 유치에 협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1월 중 총 2천억의 자본이 유입되어 이랜드그룹의 부채비율은 200% 이하로 떨어질 것으로 예상된다.(패션저널&텍스타일라이프 ⓒ www.okfashion.co.kr)

박윤정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행사안내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효성 52기 신입사원, 지역 봉사로 첫 활동 시작 (2018-01-11 14:02:57)
이랜드, 30여년 패션 노하우로 국내외 패션시장 선도 다짐 (2018-01-02 12:23: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