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정달력
공지사항
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티커뉴스
OFF
뉴스홈 > Daily News > 경제/기업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행사안내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티엔제이, 중국 ‘치피량’과 합자회사 증자 조인식 개최
등록날짜 [ 2017년09월28일 10시21분 ]

[패션저널&텍스타일라이프:박윤정 기자]한국 티엔제이와 푸젠 치피랑 그룹의 합자 회사에 대한 증자 조인식이 22일 서울 플라자 호텔서 개최됐다.

티엔제이는 ‘트위’ ‘민트블럭’ ‘타미비클’ 등을 전개 중이며, 높은 가성비와 발빠른 상품공급 시스템으로 최근 한국시장서 주목받고 있는 강소기업이다. 치피랑은 중국 남성 패션시장의 선두기업이다.

양사는 이날 중국 합작사업 자본금을 증자하고, 1년 이내에 1000㎡ 안팎의 대형 직영점 10개를 1차로 오픈한다는 내용의 합의문을 발표했다.

자본금 규모는 50억원 안팎으로 추정된다. 그동안 치피량의 자회사와 티엔제이가 합작 회사를 운영해 왔으며, 이번 치피량의 참여로 3사가 주주사로 참여하게 됐다.

저우샤오슝 치피량그룹 회장은 “티엔제이는 디자인 기획과 트렌드에 적합한 상품을 적기에 공급하는 시스템이 제대로 갖춰져 있다. 지난 1년 6개월간 충분히 가능성을 검증했으며, 이번 증자를 통해 글로벌 SPA와 경쟁할 수 있는 ‘아시아 대표 SPA’를 만들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기현 티엔제이 대표는 “자체 디자이너와 동대문의 콘텐츠 인프라를 최대한 활용해 중국은 물론 일본,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등 아시아 소비자들의 입맛을 만족시킬 수 있는 패션 콘텐츠를 만들 것”이라고 설명했다.

티엔제이는 2009년 출범해 국내에 41개의 매장과 해외에 10개의 매장을 운영하며, 한국형 패스트 패션이라는 카테고리를 만들어 가고 있다.

티엔제이의 강점인 스피드, 트렌드와 가성비를 살리고, 중국 시장에 2천개 이상의 매장을 운영하며 중국 시장을 잘 알고 있는 치피량의 전문성이 하나가 되어 중국 시장에 접목이 가능한 비지니스 모델을 창출하는 것이 협약의 목적이다.

이를 위해 1년 안에 복건성에 10개의 매장을 신규 오픈하여 운영하며 향후 프랜차이즈 사업을 위한 최적화 비즈니스 모델을 만들 예정이다.

치피량 그룹은 1990년에 푸젠성 진지앙 시에서 설립된 기업으로서, 대표 브랜드 브랜드 ‘치피량(Sept wolves)’ 은 14년간 중국 남성 캐주얼 부문에서 1위를 차지하고 있는 중국 패션의 대표 기업이다.

2004년에는 푸젠성 기업으로는 처음으로 센젠증시에 상장돼 이슈가 되었으며, 소비자들의 라이프스타일에 따라 여러 브랜드를 전개중이다. 2016년, 총수입 26억4천만위안 (약 4천5백억원 ), 순이익은 2억6천만위안 (약 4백50억원)이다.(패션저널&텍스타일라이프 ⓒ www.okfashion.co.kr)

박윤정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행사안내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LF, 임직원 영유아 자녀 보육지원 (2017-10-18 18:53:38)
세아상역, 2018 상반기 공개 채용 (2017-09-12 15:34: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