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정달력
공지사항
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티커뉴스
OFF
뉴스홈 > Daily News > 칼럼Column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행사안내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칼럼-상생보다 더 큰 가치는 없어
文 정부 ‘공정경제’ 본격 시동, 섬유 패션 유통업계 ‘갑질근절’에 앞장 서야
등록날짜 [ 2017년08월31일 10시03분 ]


[패션저널&텍스타일라이프:원유진 취재부장] 문재인 대통령은 취임사에서 기회는 평등할 것이다. 과정은 공정할 것이다. 결과는 정의로울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경제민주주의를 통해 시장의 기울어진 운동장을 바로잡겠다는 메시지다.

이러한 정부의 기조 아래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의 광폭행보도 주목받고 있다.

오랫동안 재벌 저격수로 불렸던 김 위원장은 취임 후 프랜차이즈 영세자영업자들을 비롯한 을()의 눈물 닦아 주기에 집중하며 시장에 큰 파장을 일으키고 있다. 이른바 김상조 효과.

김 위원장의 ()질 레이더는 이제 프랜차이즈를 넘어 섬유-패션-유통까지 확대되고 있다.

공정위는 지난 87일 패션·의류 대리점주에 대한 불공정거래를 줄이기 위해 패션 대리점을 위한 표준계약서 도입에 나선다고 밝혔다.

그 동안 패션업계에서는 본사와 대리점주 간의 계약 내용이 일방적으로 본사에 유리하게 작성됐다는 지적이 있어왔다.

계약서만으로는 대리점의 영업권을 법적으로 보호받지 못한 사례가 비일비재했던 것도 사실이다.

곧이어 공정위는 대형유통업체의 불공정거래 근절을 유도하기 위한 공시제도 도입 계획도 천명했다.

공시 항목에는 일반현황뿐 아니라 판매장려금 수취총액, 납품업체당 평균 수취금액, 매장 인테리어 비용, 납품업체 종업원 인건비 등 납품업체를 보호할 수 있는 정보들이 대거 포함돼 입점 업체들의 환영을 받았다.

이러한 문재인 정부의 의지는 공정위뿐 아니라 공무 전반으로 확산되고 있다.

필자도 최근 기획·인지수사를 담당하는 경찰의 지능팀으로부터 이전 작성했던 패션업체 갑질 기사 내용과 관련해 수사협조 요청을 받아 발빠른 변화를 실감한 바 있다.

하지만 섬유-패션 업계의 뿌리깊은 갑질 청산까지는 아직 갈 길이 멀어 보인다.

최근 ‘MCM’을 전개하는 성주디앤디가 핸드백 납품 원가의 단가 후려치기사실이 밝혀지며 철퇴를 맞기도 했지만, 여전히 우월적 지위를 이용한 패션업체의 갑질은 버젓이 행해지고 있다.

자사 패밀리세일마다 거래액의 10%가량을 프로모션이나 원부자재 등 협력사에 떠넘기거나, 시즌마다 자사 상품권을 강매하는 것도 아직 흔한 풍경이다.

대형 본사 직영매장이라도 오픈하면 협력사 관계자들은 매장을 찾아 적게는 수십만원에서 많게는 수백만원에 이르는 상품을 인사치레로 구매해야 하는 것도 업계의 관행이다.

본사의 어음결제 지연으로 인한 초과기간 수수료 미지급은 물론, 납품 후 이런저런 트집을 잡아 단가를 후려치는 경우도 심심치 않은 게 현실이다.

최근 패션업계는 극심한 불황과 소비심리 위축, 유통 패러다임 변화 등 악재로 유례없는 위기에 내몰려 있다.

상생보다 생존에 더 방점을 둘 수밖에 없는 상황인지도 모른다. 하지만 산업의 뼈대인 스트림 구조가 무너지면 이 위기를 넘지 못하고 공멸할 수도 있다.

여느 때보다 업계의 자정노력과 정부의 더욱 세밀한 관심이 기대되는 이유다. ‘더불어 사는 세상에서 상생보다 더 큰 가치는 없다. (패션저널&텍스타일라이프 www.okfashion.co.kr)

원유진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칼럼-메가 트렌드, 이제는 잘게 쪼개고 부숴야
공정위, 유통업체 갑질시 과징금 2배
섬유업계, 노사 상생협력 섬유산업 재도약 다짐
칼럼-백화점업계, 달라지고 있나?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행사안내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칼럼-"고통없이 얻는 것도 없다(No pains, no gains)" (2017-09-11 09:06:45)
칼럼-명견만리(明見萬里)와 명사만리(明絲萬里) (2017-08-21 17:08: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