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정달력
공지사항
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티커뉴스
OFF
뉴스홈 > Daily News > 신발/부자재 > 신발Shoes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행사안내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슈콤마보니, 올 가을 슈즈 트렌드는?
다양한 펌프스, 부츠 출시, 스웨이드부터 에나멜까지 소재 영역 확장
등록날짜 [ 2017년08월24일 10시51분 ]


[패션저널&텍스타일라이프:한인숙 기자]가을은 여성 고객들이 가장 마음 설레하는 계절이다. 옷이나 액세서리, 헤어 스타일을 바꾸면서 남과 다른 자신만의 가을 멋을 낼 수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그 모든 것을 한 번에 바꾸기란 여간해서 쉽지 않다. 이럴 때 가장 먼저 손을 내밀 수 있는 아이템이 바로 잡화. 그 중에서도 구두는 여자의 자존심을 보여줄 수 있는 아이템이다.

올 가을에 패셔니스타를 꿈꾼다면 그 동안 신었던 신발들을 잊고 세련미를 업은 ‘펌프스’로 갈아 타면 좋을 것 같다.

한동안 스니커즈 트렌드에 기세가 눌려 있던 펌프스가 다시 돌아오고 있기 때문이다.

이번 시즌에 펌프스는 예전의 얌전했던 스타일에서 벗어나  좀 더 다채롭고 다양한 소재의 제품이 선보여질 예정이다. 

특히, 굽높이 또한 플랫부터 미드힐, 하이힐까지 다양하게 출시되어 고객들의 취향 저격에 나선다. 

펌프스는 그 자체로 여성미를 연출하면서도 어떤 액세서리와 코디하는가에 따라 다양한 스타일을 연출할 수 있게 해준다. 단정한 H라인 스커트와 펌프스와의 매치는 클래식한 면을 부각시킬 수 있어서 기본 컬러라도 잘 어울린다.

하지만 나만의 개성을 드러내고 싶다면, 독특한 컬러의 펌프스를 선택하는 것도 좋다.

계절을 고려한 컬러보다는 한눈에 들어오는 컬러 펌프스는 반전 매력을 보여주기 충분하다.  전체적인 룩을 볼 때 슈즈는 작은 부피를 차지하기 때문에 독특한 컬러의 슈즈는 포인트 액세서리처럼 스타일을 전해주기 때문이다.
 


또한, 여성스러운 양말과 함께 매치하면 스타일리시한 느낌을 강조할 수 있다. 비슷한 톤의 컬러의 양말과 펌프스는 세련된 느낌을 전달해주는 반면, 전혀 다른 컬러로 매치하면 발랄한 느낌을 연출해준다.이런 펌프스가 조금 심심하게 느껴진다면, 가을에 알맞은 두께의 부츠도 이번 시즌 눈 여겨 볼만한 아이템이다.

코오롱인더스트리FnC부문(이하 코오롱FnC)가 전개하는 디자이너 슈즈 브랜드 ‘슈콤마보니’는 이번 시즌 다양한 펌프스와 부츠를 선보인다.
 
‘디바(diva)’ 펌프스는 스웨이드부터 에나멜까지 소재의 영역을 확장하였으며, 컬러 또한 화이트, 스카이블루, 그린과 같이 가을하면 생각하는 진부한 컬러에서 벗어난 것이 특징이다. 발등에서 보여지는 버클 디테일 또한 전체 컬러와 동일하게 적용하여 남다른 개성을 더했다. 

또한,  ‘러브 보니(Love Bonnie)’ 펌프스는 캘리그라피 디테일을 가미하여 전체적으로 매끄러우면서도 패턴처럼 보이는 방법을 택하기도 했다. ‘러브 보니(Love Bonnie)’ 라인은 펌프스 뿐 아니라 미드 부츠컷, 싸이 하이 부츠 또한 함께 출시될 예정이다.(패션저널&텍스타일라이프 ⓒ www.okfashion.co.kr)

한인숙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행사안내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에스콰이아, 박서준-지소연 17 F/W 화보 공개 (2017-09-04 17:25:38)
LF 콜한, 뉴욕시립발레단과 공동 캠페인 (2017-08-17 15:04: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