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정달력
공지사항
■ 2016 분야별 패션 베스트 브랜드는?
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티커뉴스
OFF
뉴스홈 > Daily News > ▶유통채널D-Ch > 백화점/마트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행사안내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패션기업-겨울 매출 부진 심각, 매장 철수 잇따라
포근한 날씨+불안정국 ‘혹시나’ 했더니 ‘역시나’, ‘선택과 집중’으로 생존 모색
등록날짜 [ 2017년02월16일 10시58분 ]

[패션저널&텍스타일라이프:원유진 기자]겨울철(동절기) 패션제품 판매가 부진해 기업들의 매장 철수가 잇따르고 있다. 

동절기는 패션산업 최대 매기로 꼽힌다. 제품들이 고단가일뿐 아니라 소비력도 왕성한 시기이기 때문이다.

특히 그 중에서도 한 해의 마지막인 12월은 패션 브랜드가 놓쳐서는 안 되는 최대 쇼핑 시즌이다. 하지만 지난해는 예외였다.

예년보다 푸근한 날씨가 한달 내내 지속됐고, 매주 토요일마다 열린 촛불 집회는 소비심리에 찬물을 끼얹었다.

2
년 연속 엇박자 날씨로 인해 겨울 매출이 신통치 않았던 패션업계가 체감하는 낙폭은 여느 산업군보다 컸다.

이 같은 패션업계의 반응은 고스란히 통계자료로 확인됐다. 지난 1일 통계청이 발표한 산업활동동향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의복 판매량은 전월보다 4.2%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 소비심리도 3개월 연속 기준치 이하를 맴돌았다.

지난 1월 소비자심리지수는 93.3으로 3개월 연속 기준치(100)를 밑돌면서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2009년 3월 이후) 7년 10개월 만에 가장 낮은 수준으로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기획재정부, 한국은행 분석 수치 기준)

11월 일찌감치 찾아온 추위에 전 복종에서 전년대비 두자리 신장률을 기록하는 등 출발은 좋았지만, 추동시즌의 매기를 이어가지 못했다. 

겨울 기온이 평년보다 높아 고단가의 겨울철 중의류 판매가 부진했다는 것이 통계청의 분석이다.

12월 실적부진으로 2016년을 마감한 기업들은 인원 감축과 브랜드 철수 등 선택과 집중을 통해 생존을 모색하는 분위기다.

삼성물산 패션부문은 이달 MD개편에서 엠비오’ ‘라베노바매장을 모두 철수하고 로가디스 그린로가디스 컬렉션을 각각 로가디스 스트리트갤럭시에 흡수시킨다.

네파는 데일리 아웃도어 콘셉트의 이젠벅을 중단하고, 시선인터내셔날은 칼리아’ ‘캘번’ ‘르윗을 철수한다.

데코앤이와 아비스타, 케이브랜즈도 각각 아나카프리 디 누오보‘BNX’ ‘샤틴의 백화점 매장을 철수하기로 결정했다.

겨울 시즌 패션제품의 판매 부진으로 인해 아울렛 매장의 재고품 판매와 할인행사도 러시를 이루고 있다. (
패션저널&텍스타일라이프
www.okfashion.co.kr)


원유진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Hot Brand]-데코앤이, ‘캐쉬(C.A.S.H)스토어’
노스페이스, 소지섭 광고 촬영 비하인드 컷 공개
패션유통 패러다임 ‘온라인 쏠림’ 가속도
[이슈포커스]-말도 많고 탈도 많은 전안법, 정체가 뭐 길래?
국내 소비심리 3개월 연속 기준치 이하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행사안내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까스텔바쟉 홈’ 1호, 롯데백화점 잠실점 오픈 (2017-02-27 09:15:45)
이랜드리테일, 지역 상생 실천에 앞장 (2016-11-08 12:13: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