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정달력
공지사항
■ 2016 분야별 패션 베스트 브랜드는?
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티커뉴스
OFF
뉴스홈 > Daily News > ▶유통채널D-Ch > 인터넷/온라인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행사안내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해외직구, 국내보다 가격 31.7% 더 저렴
소비자원 조사결과, 체감가격차 유아동복 36.5%로 최고, 중국,일본 비중 확대
등록날짜 [ 2016년08월23일 09시28분 ]

[패션저널&텍스타일라이프:서경옥 기자]한국소비자원(원장 한견표)이 최근 1년 이내 해외직구 경험이 있는 소비자 1,000명을 대상으로 해외직구실태를 조사한 결과, 소비자들은 연간 6회 가량 해외직구로 상품을 구매하고 1회 평균 27만원, 최저 1만원에서 최고 900만원까지 지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소비자가 해외직구를 하는 가장 중요한 이유는 저렴한 가격(79.5%)이며 같은 상품에 대해 해외직구가 평균 31.7% 정도 저렴하다고 체감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소비자는 유아동용품의 경우 해외직구가 36.5% 저렴한 것으로 느껴 체감가격차가 가장 컸으며 이어 건강보조식품, 의류에 대해 각각 34.2%, 31.7% 싸다고 느끼는 것으로 나타나, 해외직구가 새로운 유통채널로 자리잡은 것으로 보인다.

또한 해외직구를 통한 해외유명브랜드 구입여부에 대해 전체 응답자의 26.7%가 구입 경험이 있다고 응답했고 국내상품과 비교해 해외직구상품이 평균 27.4% 저렴하다고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이 주로 구입하는 브랜드는 구찌(22.1%), 프라다(19.5%), 샤넬(15.7%) 등이며, 품목별로는 가방(58.1%)이 가장 많았고 이어 지갑·잡화(22.8%), 의류·신발(13.9%), 화장품(4.5%) 등의 순으로 조사됐다.

해외 온라인 쇼핑몰 이용만족도

국내소비자가 주로 이용하는 상위 10개 해외 온라인쇼핑몰은 드럭스토어, 라쿠텐, 샵밥, 식스피엠, 아마존, 아마존 재팬, 아이허브, 월마트, 이베이, 타오바오닷컴(가나다 順)인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에 대한 이용자 만족도는 아이허브(4.09점)가 가장 높았고, 다음으로 샵밥(3.94점), 아마존(3.81점), 아마존 재팬(3.80점) 등의 순이었다. 이 중 아이허브와 샵밥은 일정 금액 이상 구매시 국내 무료배송 서비스를 제공하는 쇼핑몰로, 배송의 신속성 및 배송의 안전성 항목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

해외직구 시 주로 배송대행업체를 이용한다는 응답자를 대상으로 자주 이용하는 배송대행업체를 조사한 결과, 뉴욕걸즈, 몰테일, 아이포터, 오마이집, 위메프박스, 이하넥스(가나다 順) 등에 대한 이용도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배송대행업체에 대한 이용자 만족도는 뉴욕걸즈가 3.97점으로 가장 높았으며, 다음으로 이하넥스(3.83점), 몰테일(3.74점), 등의 순이었다. 이 중 뉴욕걸즈는 3개 세부항목인 배송의 신속성, 배송의 안전성, 사후보상에서 모두 높은 점수를 받았다.

해외구매대행을 주로 이용하는 소비자에게 자주 이용하는 구매대행 쇼핑몰을 질문한 결과, 11번가, G마켓, 엔조이뉴욕, 옥션, 위즈위드(가나다 순) 등에 대한 이용도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 중 11번가는 6개 세부항목 중 제품의 가격, 배송의 신속성 및 안정성 등 3개 항목에서 가장 높은 점수를 받아 종합만족도 3.65점으로 1위를 차지했고, 다음으로 G마켓(3.56점), 위즈위드(3.54점) 등의 순으로 조사됐다. 

카페, 블로그 등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한 배송대행 및 구매대행의 이용만족도는 여타 쇼핑몰들에 비해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조사결과, 국내소비자의 해외직구 대상국가 중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 국가는 미국(73.2%)이며 이어 중국(7.8%), 일본(6.6%), 독일(4.1%) 등의 순이였다.

특히, 중국, 일본에 대한 국내소비자의 해외직구가 2014년 조사결과에 비해 크게 상승한 것으로 나타나, 미국 일변도였던 해외직구 패턴에서 벗어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응답자들의 해외직구 경력을 살펴본 결과 1년 이내의 초기 이용자가 가장 많았으며(44.0%), 이어 1년 이상 2년 미만(25.0%), 2년 이상 3년 미만(15.9%) 순으로 나타났다.

한편, 해외직구 이용방법에 대해 얼마나 잘 알고 있는지 질문한 결과, '이용방법을 잘 알지 못한다’는 응답이 46.5%에 달해, 해외직구 시 피해를 입지 않기 위해 다양한 정보를 접할 필요가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소비자원은 소비자의 안전한 해외구매를 돕기 위해 정부 3.0 일환으로 작년 10월부터 국제거래 소비자 포털 사이트를 운영하고 해외구매 소비자피해 예방 가이드라인 및 관세·통관절차·병행수입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해외구매로 인한 피해를 예방하려면 동 사이트에 게시된 해외직구 이용자 가이드라인과 해외직구 피해예방 체크포인트를 참고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또한, 소비자원은 해외 소비자기관과 MOU를 체결해 국내소비자의 피해에 대한 실효적인 해결을 추진하고 있다.

현재까지 소비자원은 미국, 일본, 태국, 베트남의 소비자기관과 MOU를 체결했으며, 이들 국가의 온라인쇼핑몰을 이용하면서 분쟁이 발생한 경우, 국제거래 소비자포털 사이트에 분쟁해결을 신청하면 소비자원이 이를 해외 소비자기관에 전달하고 그 처리결과를 받아 소비자에게 회신하고 있다. (패션저널&텍스타일라이프 ⓒ www.okfashion.co.kr


서경옥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행사안내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네파, 온라인 통합몰 ‘네파몰’ 오픈 (2016-09-07 14:22:48)
마이테레사닷컴, 배송비 인하 서비스 제공 (2016-08-04 19:04: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