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정달력
공지사항
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티커뉴스
OFF
뉴스홈 >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 상세보기
회원 자유게시판은 회원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여론공간입니다. 욕설이나 인신공격, 스펨글, 저작권에 위배되는 사진과 글 등은 관리자에 의해 삭제될 수 있습니다.
프린트
제목 IT 기술로 1시간 만에 '뚝딱'…새로운 '맞춤 옷' 시대 2017-11-22 12:35:20
작성인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조회:2236     추천:31

<앵커>

소비자가 원하는 대로 옷을 만들어주는 이른바 맞춤 패션이 요즘 인기입니다.

다양한 기술의 발달하면서 예전의 맞춤 패션과는 또 다른 모습인데요, 정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통 안에 들어가 서 있기만 하면 3D 스캐너가 신체 치수를 잽니다.

화면에서 옷 종류를 고른 뒤 무늬, 기장 등을 조절하면 옷감 인쇄, 봉제 등을 거쳐 1시간 안에 맞춤옷이 완성됩니다.

국내 한 의류업체가 상용화를 목표로 시범 도입한 맞춤옷 제조 시스템입니다.

해외 업체의 경우 이미 이런 시스템을 갖추고 판매에 들어간 곳도 있습니다.

한 독일 스포츠 의류업체는 주문 4시간 안에 니트를 만들어줍니다.

[박창규/건국대 대학원장 : IT와 섬유패션 융합 기술은 우리나라가 최고 수준에 이르렀거든요. 기존에 존재하지 않았던 새로운 패션 시장을 창출하는 데 목표가 있고….]

온라인 업체들도 속속 맞춤옷 시장에 뛰어들고 있습니다.

모바일 앱으로 옷에 넣고 싶은 그림이나 문자 등 디자인을 보내주면 맞춤옷을 만들어 줍니다.

[박혜윤/앱 기반 맞춤제작 디자이너 : 패션이 그런 거에 가장 민감한 분야인 것 같아요, 자신을 표현하는 방식에 있어서… 그래서 맞춤상품에 대한 수요가 많이 늘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새로운 것을 원하는 소비자들의 욕구와 기존 패션산업의 정체로, 다양한 기술을 접목한 맞춤 옷 아이디어 경쟁은 갈수록 치열해질 전망입니다.

(영상취재 : 장운석, 영상편집 : 박선수)
출처 : SBS 뉴스
원본 링크 : http://news.sbs.co.kr/news/endPage.do?news_id=N1004471513&plink=ORI&cooper=NAVER&plink=COPYPASTE&cooper=SBSNEWSEND


추천 소스보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