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정달력
공지사항
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티커뉴스
OFF
뉴스홈 > 커뮤니티 > 유머마당 > 상세보기
우울할 땐 활짝 웃어 보세요. 게재된 내용은 관리자가 수정 또는 삭제할 수 있으며 사진에 본사 로고가 표시될 수 있습니다.
프린트
제목 생물 시험의 정답 2020-04-27 17:02:16
작성인
트위터로 보내기
조회:465     추천:13
어떤 학교에서 생물시험이 있었다.
마지막 문제의 답이 “항문”이었다.
그런데 갑자기 영철이는 그 단어가 생각나지 않았다.
한 문제라도 더 맞추겠다는 욕심에 머리를 쥐어짜고, 또 짜다가 
결국 “똥구멍”이라고 쓰고 말았다.
시험이 끝나고 친구들의 웅성거리는 소리를 듣고
정답이 “항문”이라는 것을 알았다.
게다가 생물 선생님께서는 “항문” 이외에는  다 틀리게 한다고 발표를 했다.
영철이는 안되겠다 싶어 선생님께 찾아갔다.
"선생님! “똥구멍”은 맞게 해주세요. “항문”은 한자어지만 “똥구멍”은 순수 우리나라 말이잖아요. 그러니 맞게 해 주세요." 라며 떼를 썼다
선생님은 영철이의 간곡한 요청에 “똥구멍” 까지는 맞게 해주신다고 했다.
그 얘기를 들은 다른 친구들도 선생님을 찾아갔다.
이유인 즉, 이 친구는  “똥꾸녕” 이라고 섰다며 "우리 동네에서는 다들 그렇게 부른다"고 떼를 썼다.
선생님은 그건 사투리라서  안 된다고 하셨고, 옆에 계신 국어 선생님도 "그건 곤란 하다"고 말했다.
그러자 흥분한 이 친구는 "이건 생물 시험이지 국어 시험은 아니지 않냐"고 박박 우겼다.
그러자 선생님은 생각해 보겠다며 한발 물러섰다.
그런데 갑자기 몇 명 친구들이 우르르 교무실로 가서 자기들도 맞게 해달라고 떼를 썼다.
그 친구들이 쓴 답은 이런 것 이었다.
“똥꾸녘”, “똥꾸멍”, “똥꾸녕”, "똥꼬" 등 이였다.
댓글콘선택 댓글 작성시 댓글콘을 클릭하시면 내용에 추가됩니다.
냠냠냠 센스! 힝~ 누구? ... 좋아 애도 주식 대한민국 릴랙스 갈래말래 더워 해피cgi 추워요 훗 샤방 해피 화남 훌쩍 >_< 깜빡 소주 반대 찬성 완소 흑흑 헐 ^^ ye~ 굿 복받으세요 미스터 미세스 미스 헉! 후덜덜 덜덜덜 뷁 캬캬캬 아자 뭐죠? 사랑 필요없다 지구를떠라 필승 캬캬캬 지름신 고맙습니다 완전조아 자기야 빠팅 니들이알어 므흣 뭐라카노 추워 하이 ㅋ 사랑해 화이팅 아자아자 쌩큐 힘내 열폭 오늘 하하하 하앙 킹왕짱 뭐니 듣보잡 ok so hot 신상품 2009
패스워드 패스워드를 입력하세요.
도배방지키
 49581657   보이는 도배방지키를 입력하세요.
추천 소스보기 답변 수정 삭제 목록
이전글 : 경상도 학교 영어시험 (2020-04-27 17:02:16)